아동‧장애인 사회복지시설 급식소 식중독예방 점검

영상뉴스
아동‧장애인 사회복지시설 급식소 식중독예방 점검
  • 입력 : 2022. 05.06(금) 10:18
  • 박대영기자
사진=식약처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포스터
[신동아방송=박대영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전국의 아동‧장애인 사회복지시설의 식중독 예방을 위해 시설 내 복지시설 865곳(아동양육시설 237곳, 장애인 거주시설 628곳)의 급식소에 대한 위생점검을 5월 9일부터 5월 20일까지 실시한다.

사회복지시설 내 급식소에 대한 위생점검은 2020년 코로나19 발생으로 2년간 점검이 유예됐었으나,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단계적으로 일상이 회복됨에 따라 사회복지시설의 급식 안전관리를 위해 각 지자체가 위생점검을 재개한다.

주요 점검내용은 ▲식중독 예방수칙 준수 여부 ▲부패․변질 식재료와 유통기한 경과 제품(원료) 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 ▲조리종사자 개인위생 관리 여부 등이다.

위생점검과 함께 시설운영자와 급식담당자의 식중독 예방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등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으로 ①손 씻기 ②익혀먹기 ③끓여먹기 ④세척․소독하기 ⑤칼․도마등 구분 사용하기 ⑥보관온도 지키기와 식중독 원인균별 예방법을 교육‧홍보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사회복지시설의 급식시설이 안전한 급식환경이 되도록 지속적인 점검과 식중독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아울러, 식중독 예방을 위해 급식시설 위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대영기자 dypark@sda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