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4월 P-CBO 발행으로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6천 8백억원 지원

스포츠
신용보증기금, 4월 P-CBO 발행으로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6천 8백억원 지원
— 전체 금액의 79% 수준인 5천 4백억원 신규 지원
— 금리 지원 대상 확대로 기업의 비용 부담 완화
  • 입력 : 2022. 04.30(토) 07:27
  • 박대영기자
사진=신용보증기금 본사 전경
[신동아방송=박대영 기자]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이달 6천 8백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발행을 통해 신보는 대기업 2개, 중견기업 22개, 중소기업 267개 등 총 291개사에 자금을 지원하며, 전체 지원 금액 6천 8백억원의 79% 수준인 5천 4백억원이 신규자금으로 공급된다.

특히, 신보는 이번 발행에서 최근 금리 인상에 따른 기업의 조달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등 기존 우대 대상 이외에도 ‘ESG경영 평가 우수 제조기업’을 금리 우대 대상으로 확대했다. 그 결과, 전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총 40개 업체가 금리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의 경우 신보 내부평가등급 K9(CPA 감사보고서 보유 기업은 K10) 이상, 대・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이상인 기업이다.

신보 관계자는 “최근 급격한 금리 상승으로 기업들의 조달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해 실효성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대영기자 dypark@sda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