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12.8조원 확정

전남
중소벤처기업부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12.8조원 확정
∙ 332만 소상공인 등에게 2차 방역지원금 10조원
∙ 보정률 상향(80 → 90%) 등 손실보상 재원 보강 2.8조원 (기정예산 포함 손실보상금 총 6조원)
  • 입력 : 2022. 02.22(화) 11:09
  • 박대영기자
사진=중소기업벤쳐부 전경
[신동아방송=박대영 기자]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2022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이 2.21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정부안(11조 5,000억원) 대비 1조 3,100억원 증액된 12조 8,100억원으로 확정되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방역조치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방역지원금 10조원, 손실보상 2.8조원 등 총 12.8조원이 증액됐다.

이번 제1회 추가경정예산의 자세한 내용 다음과 같다.

첫째, 방역조치 연장으로 인한 소상공인의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을 완화하고 생계유지 지원을 위해 총 10조원 규모의 ‘2차 방역지원금’을 지급한다.

고강도의 방역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발생한 소상공인의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기존에 지급했던 100만원의 방역지원금에 더해 지원단가를 3배 인상하여 3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방역조치 등으로 인해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 등 332만개사이다. 1차 방역지원금 대상 320만개 소상공인‧소기업에 더해 신용카드‧현금영수증 결제액, 전자세금계산서 발급액, 결제대행업체를 통한 매출액인 과세인프라 부족으로 매출감소 증빙이 어려운 간이과세자와 연매출 10억원 초과 30억원 이하 12만개 사업체가 추가된다.

둘째, 손실보상 지원 강화 및 선지급 운영 등에 필요한 손실보상 예산도 2.8조원 증가했다.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 1.9조원 대비 0.9조원 증액된 것으로, 소상공인 업계에서 지속 제기하였던 보정률 상향 등에 필요한 예산이 추가 됐다.

먼저, 보정률이 기존 80%에서 90%로 상향됐다.

방역조치로 직접 발생한 손실을 산정하기 위한 개념인 보정률은 2021년 3분기에 80%를 적용하였으나, 방역조치로 인한 피해가 소상공인 등에 장기간 집중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90%로 상향된 것이다.

또한, 지난 2.7일 「소상공인법」시행령 개정에도 불구하고, ‘22년 손실보상 예산에 반영되지 않은 11월 시설 인원제한 조치 이행시설(식당‧카페 등)도 이번 추경을 통해 ’21.4분기 보상금을 받게 될 예정이다.

박대영기자 dypark@sda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