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여성·공범 살해한 50대, 신상공개 여부 9일 결정

영상뉴스
지인 여성·공범 살해한 50대, 신상공개 여부 9일 결정
  • 입력 : 2021. 12.08(수) 14:27
  • 정지윤 기자
사진=7일 오후 살인 및 강도살인,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50대 남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신동아방송=정지윤 기자] 인천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중년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뒤, 범행을 도운 공범까지 살해한 50대 남성 A씨의 신상정보 공개 여부가 9일 결정된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은 9일 오후 신상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최근 강도살인과 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한 A(52)씨의 이름, 얼굴 사진 등을 공개할 지 결정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경찰관 3명과 변호사, 의사, 언론인 등 외부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될 예정이고, 비공개회의를 통해 이번 사건이 법에 규정된 신상 공개 요건에 부합하는지 판단할 방침이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르면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에 한해 충분한 증거가 있으면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다.

이는 국민의 알 권리 보장과 피의자의 재범 방지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만 가능하며, 피의자가 청소년일 경우, 신상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데다 충분한 증거가 확보됐다고 보고 위원회를 열어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할지 판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한 건물에서 50대 여성 B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뒤, B씨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수백만원의 현금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그는 다음 날인 5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을왕리 인근 야산에서 공범인 40대 남성 C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의 시신을 유기한 뒤, 돈 문제로 다투다가 C씨가 경찰에 신고한다고 해 둔기로 때려 살해했다”며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여러 정황상 A씨가 금품을 노리고 B씨를 살해한 뒤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C씨도 숨지게 한 점 등을 고려해 계획적인 범행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정지윤 기자 dpqms92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