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동 예술의거리 ‘야간 스트리트 갤러리’ 오픈

광주
궁동 예술의거리 ‘야간 스트리트 갤러리’ 오픈
150m 거리에서 작품 전시…올해 총 4회 진행
  • 입력 : 2020. 08.19(수) 16:23
  • 이민철 기자
궁동 예술의거리 ‘야간 스트리트 갤러리’ 오픈
[뉴스핑/이민철 기자] 상가가 문을 닫은 저녁 시간에 궁동 예술의거리가 야간 거리 갤러리로 변모한다.

광주광역시는 예술의거리에서 저녁시간 불 꺼진 예술의거리 상가 전면을 활용해 대형 미술작품들을 전시하는 ‘야간 스트리트 갤러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광주시가 지난 2009년부터 궁동 예술의거리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아시아문화예술활성화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영업을 마친 상가 셔터 전면에 대형 미술작품과 조명을 설치해 150m에 달하는 거리가 지붕없는 미술관이자 예술 산책로로 시민들을 맞을 예정이다.

‘야간 스트리트 갤러리’는 올해 11월까지 총 4회 열릴 예정이며 10월에는 미디어아트페스티벌과 연계해 스틸이미지 작품과 미디어아트 작품이 전시하고 사운드와 조명을 함께 연출하는 복합적인 형태로 준비하고 있다.

제1회 전시는 예술의거리 작가회 소속 작가 13인의 작품 총 17점으로 꾸며지며 오는 21일 오후 7시 참여작가, 상가주민, 시·구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오픈식을 열고 오는 9월10일까지 전시할 예정이다.

김요성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올해 예술의거리 사업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거리축제와 행사위주의 사업은 지양하고 전시, 레지던시, 콘텐츠개발, 경관개선 등에 중점을 뒀다”며 “문화예술계가 침체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