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수, 코로나19 영광 세 번째 확진자 발생 밝혀

영광
영광군수, 코로나19 영광 세 번째 확진자 발생 밝혀
영광 세 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유관기관장 회의 개최
  • 입력 : 2020. 08.19(수) 16:01
  • 이호정 기자
영광군수, 코로나19 영광 세 번째 확진자 발생 밝혀
[뉴스핑/이호정 기자]영광군은 19일 오전 10시, 군청회의실에서 유관기관장 회의를 통해 영광 세 번째 확진자 발생을 알렸다.

영광 세 번째 확진자는 대구광역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불갑면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다.

도 역학조사관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8월 14일 오전 자가용으로 자택을 나서 버스를 이용해 당일 저녁 대구 친정집에 도착해 머물다가 16일 오후 1시40분 광주터미널에 도착해 배우자 차로 이동해 송정동 여동생 집에서 머문 후 오후 3시40분에 자택 집에 도착했고 다음날 17일 오후 3시부터 1시간 정도 마을 경로당에 머문 후 4시9분 불갑면사무소를 방문해 3분정도 머물렀으며 당일 저녁 7시에 마을주민과 자택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다음날인 18일 오전 9시에 대구시 거주 여동생에게서 확진판정 연락을 받고 11시에 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자차를 이용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후 19일 새벽 00시55분에 전남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양성판정 통보를 받았다.

이에 군은 즉시 도에 확진자 발생상황을 유선으로 보고하고 새벽 1시20분에 군수 주재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하고 신속대응팀을 가동했다.

1차 밀착접촉자 범위 선정 및 긴급재난문자로 확진자 발생을 알리고 오전 7시 확진자를 강진의료원으로 이송했으며 자택, 마을 경로당, 밀접접촉자 주택, 면사무소 등 확진자의 방문지에 대해 즉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1차 접촉자 5명에 대해 검체 채취 및 자가격리 조치하고 전남도 역학조사반의 조사결과에 따라 추가 접촉자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 의뢰했다.

군은 그간 사회복지시설, 마을 경로당, 버스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수시로 방역소독을 실시했고 대중교통 종사자 및 탑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조치, 집단감염 고위험시설 집합제한 행정조치와 전자출입명부 적용 이행사항 등을 중점 관리해 왔다.

이날 김준성 군수는 영광경찰서 소방서 교육지원청 등 유관기관 기관장들이 함께한 자리에서 “집합 행사 및 각종 모임 개최 자제와 최근 서울, 경기도 등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므로 외부인 방문 시 철저한 발열 검사와 타지역 방문을 자제해 줄 것”과 “유관기관 임직원을 비롯한 모든 군민이 마스크 착용과 2미터 거리두기, 손 자주 씻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호정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