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무안공항 활주로 ‘400m 이상 연장’ 건의

전남
전남도, 무안공항 활주로 ‘400m 이상 연장’ 건의
‘무안국제공항개발 기본계획 변경’ 국토부에 의견 제출
  • 입력 : 2020. 08.19(수) 15:56
  • 이민철 기자
전남도, 무안공항 활주로 ‘400m 이상 연장’ 건의
[뉴스핑/이민철 기자] 전라남도가 활주로 360m를 연장하는 국토교통부의 ‘무안국제공항개발 기본계획 변경’에 대해 420m로 연장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무안국제공항개발 기본계획 변경’은 기존 2천 800m의 활주로를 360m가 늘어난 총 3천 160m로 연장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오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총사업비 348억 7천만원을 들여 2024년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항구역이 269만 6천㎡에서 274만 7천㎡로 확장됨에 따라 이에 포함된 지방도 815호선과 군도 101호선 이설사업도 추진된다.

사업을 시행할 부산지방항공청은 활주로를 400m 연장하려면 기존 활주로의 등화시설 재배치가 필요하고 약 6개월간 공항 운영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토대로 360m만 연장하는 것으로 기본계획변경을 수립했다.

그러나 최근 무안국제공항은 이용률 증가와 내년 광주민간공항과의 통합으로 이용객만 300만명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세계적인 항공수요 증가에 따른 ‘서남권 관문공항’ 및 인천·김해·제주 국제노선의 기상이변에 대비한 ‘교체공항’ 역할과 대형항공기의 이착륙에 지장이 없도록 하기 위해 전라남도는 420m 연장을 건의했다.

무안국제공항은 지난 2007년 개항 이후, 10년간 이용객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뒤 지난 2018년 50만명, 2019년 89만명을 돌파하는 등 이용률이 크게 증가 중이다.

따라서 민간공항 통합대비 편의시설 확충과 무안공항 항공특화산업단지 조성 등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3천 200m 이상의 활주로가 확보돼야 한다는 것이 전라남도의 입장이다.

한편 전라남도는 이번 기본계획변경에 활주로 연장 확정을 비롯 2025년 호남고속철도 2단계 무안국제공항 경유와 2023년 남해안 고속철도가 전철화가 이뤄지면 공항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서남권 거점공항으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동호 전라남도 건설교통국장은 “국토교통부와의 지속적인 협의와 건의를 통해 중장거리 국제선의 이착륙에 제약이 없는 명실상부한 국제공항이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