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광주은행 ‘수해민 지원 긴급구호품’ 전달

전남
전남도, 광주은행 ‘수해민 지원 긴급구호품’ 전달
‘사랑꾸러미’ 800상자…구례·곡성 등 수해민 대상
  • 입력 : 2020. 08.19(수) 15:55
  • 이민철 기자
전남도, 광주은행 ‘수해민 지원 긴급구호품’ 전달
[뉴스핑/이민철 기자] 전라남도는 19일 광주은행이 전남지역 수해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마련한 긴급구호물품 ‘사랑꾸러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남도청에서 가진 ‘사랑꾸러미’ 전달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송종욱 광주은행장, 이춘우 광주은행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사랑꾸러미’는 라면, 생수, 위생용품 등 18종으로 구성됐다.

광주은행은 총 800상자를 구례, 곡성 등 수해민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우선 1차 500상자를 전달한데 이어 300상자를 추가 제공키로 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는 “집중호우 피해로 인해 실의에 빠진 지역민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하고자 임직원들과 함께 작은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도 전남 발전과 도민들을 위해 지역 대표은행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최근 집중호우로 힘든 시기에 수해 피해를 입은 도민민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따뜻한 위로와 힘을 보태주신 광주은행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더욱 어려운 시기에 모두 힘을 모아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고 말했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