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코로나19’ 지역감염·해외유입 환자 2명 발생

전남
전남도, ‘코로나19’ 지역감염·해외유입 환자 2명 발생
대구 확진자 접촉 통한 감염 및 25번째 해외 유입
  • 입력 : 2020. 08.19(수) 11:55
  • 이민철 기자
전라남도청
[뉴스핑/이민철 기자] 전라남도는 19일 ‘코로나19’ 전남 45번, 46번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남 45번 확진자는 체코에서 입국한 20대 여성으로 지난 1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후 광명역에서 KTX 해외입국자 전용칸을 이용해 나주역에 도착했다.

도착 즉시 어머니 차량으로 장흥군 임시격리시설에 도착해 검체 채취 후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한 결과 18일 오후 8시 반께 최종 ‘양성’판정 받았다.

확진자는 강진의료원에 즉시 이송돼 격리 입원 조치됐으며 현재 별다른 증상은 없는 상태다.

확진자와 함께 KTX를 타고 온 동승자 6명은 접촉자로 통보돼 자가격리 조치됐으며 나주역에서 차량에 함께 동승한 어머니는 검사결과 ‘음성’ 판정받아 임시격리시설에서 자가 격리중이다.

임시격리시설에 대한 소독을 완료했으며 접촉자 관리를 위해 1:1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1일 2회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전남 46번 확진자는 영광군에서 거주중인 60대 여성으로 대구 1만 5천 766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지난 14일 오전 영광군 자택에서 남편 차를 이용해 대구 확진자인 여동생과 함께 광주터미털에서 버스로 대구터미널에 도착 후 친정어머니 집으로 이동해 숙박했다.

15일에는 친정 어머니집에서 여동생 집으로 이동해 숙박 후 다음날인 16일 오후 2시 40분께 광주터미널에 도착, 남편과 함께 송정리 동생집에서 30분 정도 머문 후 귀가했다.

17일 오후 3시께 면사무소를 거쳐 오후 7시께 마을 주민 3명과 함께 자택에서 저녁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오전 9시께 대구 여동생에게서 확진판정 연락을 받고 이날 영광군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체 채취 후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해 19일 새벽 1시께 ‘양성’으로 판정됐다.

확진자는 강진의료원으로 즉시 이송돼 격리 입원 조치됐으며 현재 별다른 증상은 없는 상태다.

자택에서 함께 거주 중인 남편은 검사 중이며 마을 주민 등 접촉자에 대해서도 진단검사 및 격리 조치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코로나19가 무증상 상태에서도 전파력이 강해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매우 높아 방역망을 촘촘히 유지하고 신속히 대응해 지역사회 차단과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며 “최근 수도권과 광주 중심 코로나19 감염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되고 있어 타 지역에서 방문 한 경우 가족이어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