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직업계고 미래 모빌리티 융합기술 인재육성

전남
전남교육청, 직업계고 미래 모빌리티 융합기술 인재육성
영광공고 이모빌리티 학과개편에 이어 모빌리트 프로젝트 운영
  • 입력 : 2020. 08.18(화) 15:41
  • 이민철 기자
전남교육청, 직업계고 미래 모빌리티 융합기술 인재육성
[뉴스핑/이민철 기자] 전라남도교육청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한 모빌리티 융합기술분야 직업계고 인재육성에 나섰다.

전라남도교육청은 직업계고 공업계열 학생 20명 대상으로 지난 8월 13일부터 8월 15일까지 나주중흥골드스파&리조트에서 전남대학교, 광주산학융합원 등과 협력해 ‘e-모빌리티 인재양성 프로젝트 과정’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e-모빌리티 분야 미래인재양성을 위한 기초교육 강의와 융합실습과 함께 메이커톤 경진대회도 진행됐다.

이동수단의 새 패러다임인 e-모빌리티 기술의 기초이론을 배우고 자신이 창의적으로 구상한 미래 모빌리티를 Fusion 360 등을 활용해 팀별로 3D파일 디자인 한 후 3D 프린터로 제작해 제품을 최종 제작, 시연해보는 과정을 수행했다.

기초교육은 e-모빌리티 분야 학계 전문가 강의와 융합실습교육은 금속 3D프린터 기업의 전문연구원의 도움을 받아 킹카 페스티벌의 주제로 메이커톤 방식의 경진대회가 진행됐다.

메이커톤 경진대회는 한국항만물류고 물류장비기술과 이유진학생과, 고흥산업과학고 드론산업과 고하늘 학생 팀이 수상했다.

고하늘 학생은 “안전하고 편리한 자율주행에 도움이 되는 미래 모빌리티기술을 배워보고 혁신적인 모빌리티 작품을 만들어보고 싶었다”며 “앞으로 전공학과 공부를 하면서도 e-모빌리티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현희 미래인재과장은 “전남교육청은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창의융합형 직업계고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