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농 전남연합, 집중호우 피해 극복 ‘작은 나눔’

전남
한여농 전남연합, 집중호우 피해 극복 ‘작은 나눔’
1천만원 상당 위문품 전달 및 피해복구 봉사활동 펼쳐
  • 입력 : 2020. 08.18(화) 14:20
  • 이민철 기자
전라남도청
[뉴스핑/이민철 기자] 한여농 전남도연합회는 18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구례군을 찾아 수해복구에 발 벗고 나섰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구례는 최근 기록적인 호우로 주택 1천 357동과 농경지 699ha가 침수됐으며 가축 1만 6천 마리가 폐사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한여농 전남도연합회는 이날 이재민들이 필요로 한 이불 200채와 코팅장갑 3천 켤레 등 1천만원 상당의 위문 물품을 전달하고 피해 응급 복구 봉사활동을 펼쳤다.

김농선 한여농 전남연합회장은 “갑작스러운 폭우로 자식처럼 키워온 가축과 농작물의 피해가 커 많은 분들이 삶의 터전을 잃게 돼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하루 빨리 피해가 복구되어 이재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하용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따뜻한 마음을 모아주신 한여농 전남도연합회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한여농의 정성 어린 마음이 이재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