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화순 풍류마을,광주.전남기자클럽과 업무협약을 통한 상호협력 맺어

문화
[영상]화순 풍류마을,광주.전남기자클럽과 업무협약을 통한 상호협력 맺어
전남도 무형문화재 제47호 예능보유..선영숙선생 노력으로 탄생
정회장,"광주.전남기자클럽은 풍류마을에서 생산된 소식..국내와 전 세계에 한국의 전통문화 전파"
화순적벽 전국학생국악경연대회 7일~9일까지 비대면 개최
  • 입력 : 2020. 08.09(일) 09:22
  • 천서영 기자
[뉴스핑/천서영 기자] 화순풍류마을과 ‘광주.전남기자클럽’이 업무협약을 맺고 상호 우호증진을 통해 전통문화를 기반으로한 국악 대중화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르면 교육 및 공연 활성화,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 공동 개발, 연구 양 기관의 유.무형 인프라를 활용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사업을 추진한다고 했다.

화순풍류마을은 평생을 국악 발전에 이바지한 전남도 무형문화재 제47호 예능보유자인 선영숙 선생의 노력으로 탄생했다. 이곳 풍류마을에서는 한국의 전통음악을 계승발전 시키고 영재양성을 목적으로 개관했다.

협약식에서 선영숙 선생은 "예술은 우리사회에 필요한 꿈과 희망을 갖게 하는 중요한 역할이라고 역설"하면서"풍류마을은 문화예술을 증진시키는 보석을 갈고 닦아 세상에 진출시키는 교육의 장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협약식에 참석한 광주.전남기자클럽 정현택 회장은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를 원하지, 가장 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오직 한없이 가지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이다.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하게 하고 나아가서 남에게 행복을 주기 때문이다.”고 김구선생의 어록을 인용하며 인사말을 하였다.

또 정회장은 “문화의 힘은 세상을 행복과 평화로 이끄는 힘이 있다.우리의 전통음악과 영화, 댄스, 대중가요, 게임 등 한류열풍이 세계에 우뚝 섰다”며 이는 문화가 주는 큰 힘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회장은 광주.전남기자클럽은 풍류마을에서 생산된 소식을 국내와 전 세계에 한국의 전통문화를 전파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서 정회장은 풍류마을이 많은 문화예술인들을 양성하여 문화의 힘을 키우는 창작 마을이 되기를 기원한다며 업무협약을 통한 상호협력을 마무리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지역민들과 선영숙 선생의 자제인 앙상블 시나위도 함께 하고 퓨전국악의 진수를 보여 줬다.

한편 화순풍류마을에서는 한여름의 풍류나들이 전통문화축제와 화순적벽 전국학생국악경연대회가 7일~9일까지 개최 되고 있다.
천서영 기자 newsping@newsping.co.kr